어느 명의의 유언

doctor-with-heart-stethoscope.jpg

어떤 마을에 유명한 의사가 살고 있었습니다. 마을 사람들은 몸이 아프면 모두 그를 찾아가 치료를 받았지요. 그 의사는 환자의 얼굴과 걸음걸이만 봐도 어디가 아픈지 척척 알아내 처방을 해주는 명의였습니다.

그런데 그가 이제 나이가 들어 임종을 앞두게 된 것이지요. 그러자 마을 사람들이 의사를 찾아가 그의 임종을 지켜봤습니다. 죽음을 앞둔 의사가 정말 힘겹게 이렇게 말을 했습니다. “여러분, 나 보다 훨씬 휼륭한 세 명의 의사를 소개 하고 싶습니다”. “그 의사의 이름은 음식과 수면과 운동입니다”

  1. 음식은 위의 75%만 채우고 절대로 과식하지 마십시요
  2. 반드시 12시 이전에 잠들고 해가 뜨면 일어 나십시요
  3. 그리고 열심히 걷다보면 웬만한 병은 다 나을 수 있습니다

이 말을 하던 의사가 너무 힘이 들었는지 잠시 말을 멈추었다. 다시 말을 이어갑니다. “그런데 음식과 수면과 운동은 다음의 한 가지 약을 [함께 복용할 때] 효과가 더 있습니다”. 그러자, 사람들은 조금 전 보다 더 의사의 말에 귀를 기울입니다. “그것은 바로... [감사]라는 상비약입니다”. “이 약은 꼭 수시로 복용해야 합니다”.

의사는 자신이 세상을 살면서 깨달은 가장 중요한 것을 사람들에게 알려주고 평안한 모습으로 눈을 감았습니다.

이처럼 돈도 안들고 처방전도 필요 없는 이 [감사라는 약]을 얼마나 복용하고 계신지 궁금한데요? 육체와 더불어 영혼의 건강을 위해 우리 온세대가족들은 이 [감사의 약]을 꼭 복용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