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하기

어느날 들에서 사냥감을 찾아 헤매이던 암사자 한 마리가 들판에서 풀을 뜯던 멋진 소 한 마리와 눈이 맞아 사랑을 하게 됩니다. 참으로 다행인 것은 그 순간 그 소도 그 사자의 아름다운 눈매에 완전히 사로잡혀 함께 사랑을 확인합니다. 그때부터 그 사자는 그 소에게 열렬이 구애를 하기 시작합니다. 소와 사자는 참으로 깊은 사랑에 빠진 것 같았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그 뒤에 일어납니다. 소의 환심을 사기 위해 사자는 늘 소 앞에 자기가 정말로 힘들게 잡은 ‘피가 뚝뚝 떨어지는’ 고기 덩어리를 갖다 놓습니다. 소는 그런 사자의 그 행동을 정말로 이해할 수 없었습니다. 반대로 소는 사자를 위해 자신이 먹다 게워놓은 풀들을 그 앞에 내 놓습니다. 

만약 구애를 이런 방식으로 한다면 상대가 어떤 생각을 할까요? 소는 소에게 사자는 사자에게 필요한 것이 다릅니다. 무슨 얘기를 하고 있습니까? 아무리 열정적이어도 상대의 마음과 상황을 배려하지 않으면 소용이 없다는 것이고, 오히려 역효과가 난다는 것을 말해줍니다. 

이러한 것은 비난 남녀간의 문제에서만 적용되지 않습니다. 오늘도 당신의 입장에서 이해한 친절이 상대방을 힘들게 할 수 있다는 것을 깨닫고, 진정 남을 이해할 수 있는 마음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