멋진 뒷모습을 위하여

온세대교회 담임 | 이성민 목사

[여러분 혹시 기억하세요?
사울이 처음 왕이 되던 때를 말이죠.
사울은 그 당시 잃어버린 나귀를 찾아 나섰다가 우연히 도착한 그곳에서 처음 왕으로 임명되었습니다.

물론 그렇게 갑자기 왕이 된 그가 겸손했던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사울은 점점 원래 가진 자신의 모습이 나오기 시작합니다.
그것이 원래 가진 천성적 기질인지, 아니면 환경이 가져다 준 모양인지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사람은 시작 못지않게 중요한 것이 마무리라는 생각이 듭니다.
지금까지 짧은 뉴욕생활에서 조차도 여러 뒷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그때마다 그 다양한 모습에서 많은 것들을 배우게 되었습니다.
 
뒷모습은 누구나 원래 그 사람이 가졌던 진정한 모습을 보기에 충분합니다. 모든 것이 다 나오는 것이죠.
사울은 다윗보다 훨씬 더 장점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사울은 그 강점과 장점을 살려내지 못하고...
스스로 자기 자신을 그렇게 망가뜨려 갔습니다.

저는 가끔 사람들을 만나면서 이런 생각을 합니다.
“저 사람, 정말 장점과 강점이 많은데...”
“왜 정작 자신은 저렇게 모를까?”
“빨리 옛생활을 기억하고, 주신 은혜 곱씹으면서 겸손히 감당하면 더 크게, 더 놀라운 모습으로 은혜를 줄텐데...”
이렇게 말입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사울은 그렇게 결국 전장에서 죽었습니다.
오늘 우리가 사울을 보면서 깨달아야 할 것은 오직 하나입니다.
‘최소한 미리 보여줬으니 사울처럼은 되지 말라는 것’입니다.
‘같은 길은 걷지 말고, 같은 방법은 선택하지 말라’ 이것이죠.

내 뒷모습은 내가 만드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뒷모습은 오늘 새롭게 시작하고 각오하고 기도 하는 나의 결단을 통해 이루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