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 앞에 완전한 사람은 없습니다

온세대교회 담임 | 이성민 목사

어느 날 세계적인 설교자 스펄전 목사님이 화단을 가꾸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옆집 강아지 한 마리가 울타리를 넘어 들어와 화단을 엉망으로 만들어 놓지 않았겠습니까?

꽃을 무척 좋아했던 목사님은 분노를 참지 못하고 강아지를 향해 고함을 치며 나무 토막을 집어던졌던 것이죠. 그러자 강아지는 반갑게 꼬리를 흔들며 그 나무 토막을 물고 와 목사님의 발 앞에 내려놓는 것이아니겠습니까? 그때 스펄전 목사님은 자신을 좋아하고 다가온 강아지를 향해 더 이상 고함을 지를 수가 없었답니다. 

그리고 그 강아지를 쓰다듬으면서 이렇게 말씀하셨죠. “강아지야, 화단에 들어오고 싶으면 언제라도 들어오렴. 내가 너한테 졌다.”

여러분, 하나님 앞에 완전한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우리 자신의 행위로는 도저히 구원을 받을 수가 없는 것이죠. 때론 염치없는 강아지처럼 하나님께 계속 매달리는 사람이 결국 큰 사랑을 얻습니다. 신앙 생활에는 눈치나 분석보다 순종과 간구가 더 중요하다는 사실, 잊지 말아야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