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復活)은 모든 인류(人類)의 소망입니다

온세대교회 담임 | 이성민 목사

죽음은 현실입니다. 죽음은 모든 것과의 단절을 의미합니다. 
그러나 부활은 전혀 새로운 시작입니다. 

예수님은 죽으시고 다시 살아나셨습니다. 
죽음 앞에서도 담대하셨던 그 예수님은 또한 담대히 살아나셨습니다. 
그리고 우리에게 이렇게 메시지를 전달하십니다. 

[요11:25-26]
예수께서 이르시되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 나를 믿는 자는 죽어도 살겠고 
무릇 살아서 나를 믿는 자는 영원히 죽지 아니하리니 이것을 네가 믿느냐 

이 말씀은 나사로가 죽게 되었을 때 예수님이 좀 더 일찍 오지 못해 그가 그렇게 되었다고 말하던 여동생 마르다에게 예수님이 하신 말씀입니다. 

내가 이 땅에 온 것은 너희 죽음의 문제를 대신하고, 그리고 그 죽음의 문제를 해석하고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대안(代案)인 [부활]을 가르쳐 주기위해 왔다는 예수님의 선포입니다. 

[죽음] 앞에 우린 결코 담대할 수 없습니다. 
그것은 이 땅에 죽음이 오게 된 이유가 인간의 죄였기 때문입니다. 
그 죄는 하나님의 자녀로 태어나 하나님을 가장 많이 닮았음에도 불구하고 그 하나님과 너무도 자연스럽게 멀어진 삶을 살게 했습니다. 

지금도 모든 인류는 하나님 없이 살아가고, 하나님 없이 죽어갑니다. 
예수님의 다시 살아나심은, 그래서 더 이상 죽음이라는 문제에 묶여 그 이후의 시간들을 결코 해결할 수 없었던 우리들에게 매우 정확한 답을 주었습니다. 
그래서 부활의 소식은 모든 이들에게 소중한 약속입니다. 
예수님이 오신 목적도 결국 부활을 보여주고, 그 부활을 소망할 것을 알려주기 위한 위대한 메시지입니다. 
이 부활의 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