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궤에 담겨진 하나님의 메시지

온세대교회 담임 | 이성민 목사

KakaoTalk_20180427_172815341.png

1) 두 그룹이 날개를 높이 펴고 있는 것은 하나님이 무엇을 원하시든 언제라도 그대로 행할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성도인 우리를 하나님의 부르심과 헌신 앞에 언제든 “네, 그렇게 하겠습니다”라는 준비가 필요함을 말합니다.
“그건 좀...”“제가 아직은...” 이런 말 하나님은 싫어하십니다.

2) 두 그룹이 서로 연결되어 있는 것은 하나님의 말씀을 따르는데 있어서 우리가 서로 연합하며 조화를 이뤄야 함을 말해줍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모든 일에 하나됨, 일치와 연합을 기뻐하십니다. 연합과 일치에는 반드시 자기 부인이 필요합니다. 우린 간혹 나만 열심히 하면 된다고 생각할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독불장군 보다 연합과 일치, 그리고 자기를 부인하고 다른 사람과 함께 만들어 가는 것을 더 기뻐하십니다.

3) 두 그룹의 얼굴이 십계명의 돌판을 향하고 있는 것은, 우리가 항상 하나님의 말씀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성도의 삶은 자신이 기준이 아니라, 하나님의 말씀이 기준이 되어야 합니다. 하나님이 모든 만물을 다 만드시고 이 말을 자주 사용하셨습니다.

“보시기에 심히 좋았더라”
그러나 사람은 하나님을 떠나 자신의 의지대로 살아왔고, 복구가 불가능할 정도로 망가져 버렸습니다. 하지만 그러한 사람을 향해 다시 다가오셨습니다. 그리고 순금처럼 아름다운 예수 그리스도를 우리에게 입혀주셨습니다. 또한 그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모든 사람은 법궤처럼 화려하고 아름답고 멋진 삶을 살 수 있도록 만들어 주셨는데, 그러한 성도의 삶에 가장 중요한 것이 바로 [성경], 즉 하나님의 말씀을 기준삼고 살아가는 것입니다.